글 관련 역사

‘위안부’ 다큐영화 ‘주전장’, 전 세계의 관심과 함께 얻은 핍박과 소송

"이 작품은 현재 '위안부' 문제가 어떻게 다뤄지는지 보여준다. 나는 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이 문제를 지우려고 많은 시간과 애를 쓰는지 알고 싶었다."

대만은 인정받지 못한 나라인가?

"국제적 단체는 분리되어 있는 대만과 중국의 상태 유지에 만족을 하나 양쪽 나라에서는 어떤 정치적 세력이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 

60년간의 집권당 통치를 종료시킨 유권자들, 말레이시아의 새 시대를 열다

"국민전선은 더이상 우리의 집권당이 아닙니다. 몇 시간 후면, 태양이 지평선 너머로 떠오르기 시작할 것입니다. 얼마나 사무치는 순간인가요.. 새로운 말레이시아가 우리를 반길 것입니다."

‘국민총행복'을 강조한 부탄의 전 국왕, 환갑을 맞다

권력보다는 국민의 행복을 염원한 왕으로서, 지금도 널리 사랑받고 있는 부탄의 제 4대 국왕 지그메 싱계 왕축. 그의 60번째 생일을 맞아 많은 축하의 메세지가 전해지다.

역사 만화의 인종 차별적 묘사, 미국의 필리핀 침략을 옹호하다

역사 만화에서 필리핀 사람들은 침략국인 미국으로부터 교화받아야 하는 미개인들로 묘사되었다.

위안부 할머니, 한국과 일본 정부의 ‘위안부 합의'에 분개하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은 아시아 전역에서 여성에게 성 노예가 될 것을 강요했다. 위안부 피해자와 동시에 몇몇 일본 우파 정치인은 이번 합의 내용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

솔제니친 동상 건립…솔제니친은 “반역자”인가?

블라디보스토크에 사는 젊은 스탈린주의자가 노벨상 수상 작가 알렉산더 솔제니친 동상 목 부분에 "유대인"이라고 쓴 팻말을 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