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e all those languages up there? We translate Global Voices stories to make the world's citizen media available to everyone.

이집트: 시리아를 위한 시위

글로벌 보이스 특별 보도 2011년 시리아 시위의 글 입니다.

A protester in front of the Syrian Embassy today. Photograph by Hossam El Hamalawy

수십명의 이집트인들이 카이로에 있는 시리아 대사관 앞에서 일어난 시리아 학생들의 시위에 합류했다. 이들은 시위대 학살을 규탄하며 시리아 바샤르 알 아사드(Bashar Al Assad) 정권 타도를 외쳤다. 이집트 시위자들은 시리아 시위대와 함께 구호를 외치고 시위대에서 목숨을 잃은 이들을 위해 묵념했다.

시위에 참여한 릴리안 와그디(Lilian Wagdy)는 이렇게 트윗했다:

방금 막 집에 도착했다. 오늘 시리아 대사관 앞에 열린 시위의 정신이 좋았다. 거기에는 두려움이 없었다. 그리고 유대감이 공기를 압도했다.

그녀는 다른 트윗에서는 이렇게 적었다:

여기에 모인 300명 중, 시리아인들과 이집트인의 숫자가 동일합니다. 이집트에 있는 시리아 대사관 말이에요.

제이노비아(Zeinobia)는 이 날 카이로에서 열린 시위 현장에 있었다. 그는 시리아 학생들이 아랍어로  “바샤르는 물러나라! 물러나라!” 라고 구호를 외치고 있는 장면이 담긴 아래 영상을 공유했다.

Protesters in front of the Syrian Embassy in Cairo today. Photograph by Hossam El Hamalawy

트위터에서 제이노비아는 이렇게 더했다:

오늘 카이로에서 열린 시리아 시위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현장에 있었던 미나 오하이(Meena Mohy)는 이렇게 더했다:

جماعة انا حاسة ان فى حالة من البجاحة و الغباء داوئتى ! السفير مشغل اغانى مؤيدة … انت حمار يا حمار ! #egypt #syria
나는 지금 바보스러운 모습을 보고 있습니다. 대사는 확성기로 정권을 찬양하는 노래를 틀고 있습니다. 당신 정말 미련하군요!

아이디 : 3arabawy로 잘 알려진 호삼 엘 하마라우이(Hossam El Hamalawy)는 시위 중에 찍은 사진 모음을 여기에 올렸다.

누리꾼 밤부셔(Bambuser, 본명: 셔리프 보라이)는 모바일 스트리밍 서비스로 시리아 대사관의 시위 영상을 공유했다. 여기에는 시위대들이 아랍어로 “각 집에서 집마다, 시리아는 자유롭다.”라고 외치는 모습이 담겨있다.

오늘 사라는 이렇게 트윗했다:

카이로에 있는 리비아 대사관의 시위입니다. 리비아-이집트인들과 시리아 국기가 보입니다. 무장 경찰이 차단선을 그어놓고 도로를 우회시켰습니다.

글로벌 보이스 특별 보도 2011년 시리아 시위의 글 입니다.

첫 댓글 달기

Authors, please 로그인 »

가이드라인

  • 관리자가 모든 댓글을 리뷰합니다. 동일한 댓글 두 번 입력시 스팸으로 간주됩니다.
  • 타인을 배려하는 댓글을 남겨주세요. 외설적인 내용을 담고 있거나 특정 개인이나 집단에 인신 공격하는 댓글은 삭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