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e all those languages up there? We translate Global Voices stories to make the world's citizen media available to everyone.

시리아: 눈아 내려라!

요 한 주간 시리아 레반트(Levant)지방은 이상한 날씨의 소용돌이 속에 들어갔다.  그나마 좀 나은 비가 오나 싶으면 갑자기 폭설이 지역을 다 덮어버렸다. 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커스(Damascus) 길이 폭설에 덮힌 일은 몇 년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이 곳에서는 간혹 하늘에서 눈이 오더라도 그 눈이 땅에 쌓이는 일이 아주 드물다. 블로거 50% Syrian은 이 일에 대해 매우 흥분하며 이렇게 말했다:

20대나 30초반의 다카스커스 젊은 층에게는 요번이 다마스커스에서 눈을 처음 본 날일 겁니다.  아름다운 다마스커스-생기와 영혼의 도시-에서의 25년 만의 첫 눈이라고 방근 본 뉴스에는 말했습니다. 그러나 제 아버지 형제 분은 50년 전 쯤 이 도시에서 눈을 본 적이 있다고 하네요. 그리고는 그동안 한 번도 다마스커스 길에서 눈을 보지 못했다고 합니다.

제가 사랑하고 아끼는 이 도시에 정착하기 전에도 저는 여러 계절에 이 도시를 방문하곤 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은 제 30년 생에 처음으로 보는 장면입니다. 눈이 하늘에서 보풀보풀 내리는 이 고요하고도 아름다운 장면을 보고 있으니 제 마음까지 희망과 사랑으로 찼습니다.  

Photo by Mustafa Hamido, Aleppous Project

Why so Syria? 라는 이름의 블로거는 보스톤을 경유해서 다마스커스에 와있는 멕시칸계-미국인이다. 그녀는 잠에서 깨어나 흩날리는 눈발을 보고 꽤나 놀랐다고 했다. 그녀는  이렇게 적고 있다:

오케이. 크리스마스는 아직 며칠 남았지만 우리는 오늘 아침 다마스커스 상당한 양의 눈발에 잠을 깼다. 이 얼마나 예상못한 즐거운 일인가! 오늘 아침 비척거리며 눈을 떠서 창문을 바라 보았을 때, 아주 잠깐 내가 아직 보스톤에 있는 것으로 착각했다…

…이 도시는 항상 놀라움으로 가득차있다. 이제 이 곳을 어느 정도 파악했다 생각할 때 쯤, 펑, 눈이 내렸다. 전혀 예상 못한 경이로운 일이다. 

Photo by blogger Why So Syria?

시리아인 블로거인 Ayman Ashour는 불행하게 눈을 놓친 경우다. 그는 투덜거리며:

نحن المحرومون من روعة البرد هدية الثلج الجميلة نناشدكم إرسال بعض الصورعلنا نخفف من شدة احتجاج الأبناء علينا ومطالبتهم لنا بأن يلعبوا بالثلج مثلما لعبنا به
겨울의 경의와 아름다운 눈의 선물을 놓친 이들이 부탁드립니다. 사진 좀 보내주세요. 아이들이 예전처럼 눈 놀이를 하고 싶어해서 시위를 하고 있는데, 이 시위를 좀 누그러트릴 수 있게요.

시리아 위성 텔레비전 채널은 다마스커스 눈발의 아름다움을 잘 그려낸 비디오를 유투브 상에 공유했다. :

First photo credit: Mostafa Hamido, Aleppous Project

첫 댓글 달기

Authors, please 로그인 »

가이드라인

  • 관리자가 모든 댓글을 리뷰합니다. 동일한 댓글 두 번 입력시 스팸으로 간주됩니다.
  • 타인을 배려하는 댓글을 남겨주세요. 외설적인 내용을 담고 있거나 특정 개인이나 집단에 인신 공격하는 댓글은 삭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