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e all those languages up there? We translate Global Voices stories to make the world's citizen media available to everyone.

후쿠시마: 내 집만한 곳은 없다?

화낼 시간도 없다’는 [독일어 링크] 스위스 언론사 기자와 디자이너 팀에 의해 만들어진 비주얼리제이션 저널 사이트로서 2011년 3월 11일의 토호쿠 지진-쓰나미-후쿠시마 다이이치 원전 사고로 이어진 삼중 재앙이 일어난 지 2년이 지난 지금의 상황을 보여준다. 방사능 공포 때문에 몇몇 주민들은 일본 다른 지역으로 대피했지만, 이 팀이 만든 데이터 비주얼리제이션에 때르면 과반수의 피난민들이 후쿠시마 지역을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발췌] 후쿠시마현으로부터 대피 주민의 수와 그들의 2011년 2012년 거주지 변동 사항 데이터를 받았다. 우리는 핵 참사 이후 사람들이 그 지역을 벗어나 최대한 멀리 떨어진 곳으로 대피했을 것이라 예상했다. 그러나 군마 대학의 학자들이 확인해 준 후쿠시마현의 데이터는 우리의 이런 예상을 뒤집었다. 과반수의 대피민들이 실제로는 후쿠시마현 안에 계속 남아있었다.

첫 댓글 달기

Authors, please 로그인 »

가이드라인

  • 관리자가 모든 댓글을 리뷰합니다. 동일한 댓글 두 번 입력시 스팸으로 간주됩니다.
  • 타인을 배려하는 댓글을 남겨주세요. 외설적인 내용을 담고 있거나 특정 개인이나 집단에 인신 공격하는 댓글은 삭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