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014

글 / 1월, 2014

한국: 한국정부 고등학교 역사 교과서를 다시 쓴다는 비난 받다

일본 식민지배 시기처럼 역사적으로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을 미화시킨 보수적 고등학교 역사 교과서가 여러 주 동안 뜨거운 논쟁의 대상이 되어 왔다.

한국: 내부고발자에게 정치적 보복?

서울 수서 경찰서 전 수사과장인 권은희씨는 상부로부터 국정원의 선거 조작 의혹에 대한 수사범위를 줄이라는 압력과 '부당한 지시'를 받았다고 지난해 여름 폭로했고, 이번에 진급에서 탈락했다.

한국: 대통령이 SNS 유언비어에 선제공격을 선언하다

SNS 검열에 관한 박 대통령의 최근 공식발언이 한국의 인터넷 사용자들을 염려케 했다. 많은 트위터 사용자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냈고, SNS를 이용한 지난 대선 스캔들을 언급했다.

한국: 영화 ‘변호인'의 흥행이 대성공인 이유

한국 영화 '변호인'은 인권변호사로 시작해 독재정권에 저항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젊은 시절을 그려낸 영화로서 개봉된지 겨우 열흘 만에 400만이 넘는 관객을 동원했다. 이런 배경이 분석되었다.

한국: 국회 의원이 반국가적 활동을 한 사람에게 변호사 접견권 부인하는 법안을 발의하다

여당 국회의원 김진태가 '반국가 활동'을 한 혐의를 받은 범죄자들에게 변호인 접견권을 부인하거나 또는 상당히 제한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이것은 온라인에서 뜨거운 논쟁을 일으켰다.

한국: 선거 스캔들이 세 종교를 결속시키다

현 정부의 선거 조작 스캔들에 대한 반대가 가톨릭교 지도자들과 불교 승려들의 선례를 따라 보수적인 개신교 단체들마저 저항 운동에 동참하도록 고무시킬 만큼 매일 거세지고 있다.

한국: 한국 국방부, 한국의 상징이며 애창곡인 ‘아리랑'을 금지곡으로 만들다

한국 국방부가 가장 사랑받고 역사적으로 중요한 노래인 ‘아리랑‘('한국의 비공식적인 국가(國歌)'로 일컬어지기까지 하는)을 금지시킨 최근의 결정으로 격렬한 반발에 부딪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