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e all those languages up there? We translate Global Voices stories to make the world's citizen media available to everyone.

Lee Hyun Min

이메일 Lee Hyun Min

최근 포스팅 Lee Hyun Min

2011/08/30

중국: 살인자 브레이비크에게 보내는 편지

아네레스 베링 브레이비크에 의해 자행된 노르웨이 초유의 잔인무도하고 끔찍한 학살. 이것이 왜 일어났는지 이해할 수 있는 중국 네티즌은 거의 없다. 높은 수준의 생활을 영위하며 아둥바둥...

2011/08/16

세계: 11월 11일, 여러분의 삶을 세상과 나누어요!

오는 11월 11일, 무엇을 할건가요? 그날 하루를 전세계 사람들과 일레븐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UN 밀레니엄 개발 목표 달성에 힘을 보태는 것은 어떨까요?

2011/08/15

호주: 말레이시아와의 해답 없는 보트 피플 (피난민) 정책

급증하는 밀입국자와 난민들, 이른바 "보트 피플"을 대하는 호주 정부의 강경노선이 뜻밖의 난관에 봉착했다. 지난 2010년 12월 크리스마스섬 인근 해상에서 밀입국 선박이 난파하며 약50여명의 난민이 사망하는...

2011/08/09

영국: 불타는 런던 (비디오)

지난 8월 4일 경찰의 총격으로 목숨을 잃은 마크 더건(Mark Duggan)(29) 사건과 고질적인 인종 갈등으로 시작된 폭동과 약탈이 런던 전 지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2011/08/07

이란: 테헤란의 물싸움 놀이, 구속으로 이어지다.

불장난 하지 말라는 이야기는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 길거리에서 한바탕 벌인 물싸움으로 민병대에 구속된 젊은이들의 사례를 보면 테헤란에서는 물싸움 도 마음대로 할 수...

2011/08/03

일본: 어느 원전 집시의 이야기

다케시 가와카미는 30여년을 국내 여러 곳의 원전을 떠돌아 다니며 일해온 이른 바 "원전 집시"이다. 그는 자신의 블로그에서 정부와 원전회사 간의 부패와 유착을 비판해오고 있다

이란: 이슬람 전 시대의 동상에 쏟아진 분노

바야흐로 동상의 수난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근 각지에서 발생한 몇몇의 국가 영웅 동상 절도의 이면에 종교적 이유가 숨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