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e all those languages up there? We translate Global Voices stories to make the world's citizen media available to everyone.

한국: 사진: 4,000명 한국 경찰의 잔인한 진압은 최고의 실패작이다.

2013년 12월 22일 4,000 명 이상의 한국 진압경찰들이 한국에서 두번째로 큰 노조 본부로 난입했다 – 한국의 독재시절 이후에는 선례가 없었던 이 사건은 현 정권이 노동 단체와 민주 단체들을 탄압하는 데에 얼마나 강한 의지가 있는지를 보여준다. 

지금 12월 22일 경찰의 진압은 이미 ‘최고의 실패작'으로 [ko] 기억되고 있으며, 온라인에서도 상당히 조롱을 [ko] 받고 있다.

사람들을 놀라게 한 이 진압의 규모뿐만 아니라, 다음의 세 가지 사실이 이미 분노한 한국의 네티즌들을 더욱 격분하게 했다: 경찰의 난입이 수색영장 없이 [ko] 이루어졌다; 도중에 진보 신문사 시설이 피해를 입었다; 그리고 경찰은 시민들이 노조원들을 지지하기 위해 벌인 평화로운 시위를 방해했다.  

아래 사진에서 보는 바와 같이, 그 난리를 떨었음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건물에 숨어 있을 것으로 예상했던, 최근 철도 노도원들의 시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사람들을 체포하는데 실패했다. 다음은 한국 네티즌들에 의해 광범위하게 공유된 트윗들이다: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에 관한 트윗들이 온라인에서 퍼지면서, 서울의 많은 시민들이 분투하는 노조원들과 같이 싸우기 위해 합류했다. @sinbi2010 은 몇 시간 안에 20,000 명 이상의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였고 경찰과 충돌했다고 보도했다 [ko]. 아래 사진들은 그날 뒤이어 있었던 경찰과 시민의 충돌 사진이다.

경찰은 지금 시민 단체와 인권 변호사들이 여러 건의 소송을 준비함에 따라 법적 문제에 [ko] 직면하고 있다.

첫 댓글 달기

Authors, please 로그인 »

가이드라인

  • 관리자가 모든 댓글을 리뷰합니다. 동일한 댓글 두 번 입력시 스팸으로 간주됩니다.
  • 타인을 배려하는 댓글을 남겨주세요. 외설적인 내용을 담고 있거나 특정 개인이나 집단에 인신 공격하는 댓글은 삭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