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e all those languages up there? We translate Global Voices stories to make the world's citizen media available to everyone.

한국: 언론, 박근혜의 유럽순방을 미화시키다

한국 대통령 박근혜는 최근 벨기에, 프랑스, 그리고 영국과 경제와 금융에서의 협력관계를 맺으려는 정치적 소명을 가지고 일주일 간의 서유럽 순방을 마쳤다.

그런데, 한국의 언론이 다루지 않은 몇 가지 사실들이 있다.

한국의 인터넷 이용자들은 친정부 성향의 주요 한국신문들이 진실을 왜곡하고 주요 회담 내용은 걸러내면서 대통령의 패션 감각과 언어 능력만을 아낌 없이 칭송하는 내용으로 신문지면을 꽉 채워버린 점에 대해 비난했다.

박근혜가 버킹검 궁에 들어섰을 때 비가 그치고 해가 나왔다 [ko]”. “온 세상이 대통령의 전통적 한국 패션에 매료되었다 [ko]”. “박이 불어로 개막연설을 했고, 그 유창한 불어에 기립박수를 받았다” [ko]…

이 말들은 박의 유럽 순방을 다룬 신문들에 실린 실제 제목들의 몇 개의 예이다. 언론비평가들은 한국언론들이 늘어놓은 칭찬들을 [ko] 편집하여 긴 리스트를 게재하기도 했다. 특히 보수 정당의 거의 모든 주요 정책들에 찬성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은 세 개의 가장 큰 보수 신문들에서는 부정적인 해설을 보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다.

한국인들에게 있어 이런 식의 언론 보도는 현 대통령의 아버지가 철권으로 국가를 다스렸고 그 후 군사 독재자 전두환이 민주화 운동을 잔혹하게 탄압했던 시절, 언론의 가장 암울했던 시기인 70년대와 80년대의 군사독재 시절의 특징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 여겨진다. 전두환이 독재하던 시절, 최고 시청율 시간 대의 티비 뉴스는 항상 첫 번째 보도 내용으로 전두환에 대한 넘쳐나는 칭송을 보여주며 방송을 시작했다 [ko].

박근혜 넘어진 사건, 보도유예 되다

박근혜의 순방기간중인 11월 6일, 박이 차에서 내릴때, 긴 전통 한국 의상의 끝 부분을 밟아서 넘어졌다. 그러나 청와대에서 한국 언론에 보도 유예를 명했고 외신에서 보도할때까지 넘어진 것에 대해 기사화 하지 말라고 요청했기 때문에 [ko], 한국 사람들은 11월 7일 밤에서야 한국뉴스에서 이 기사를 읽을 수 있었다.

많은 인터넷 사용자들은 이 사건에 대해 의아해하고 심지어 충격을 받은 것처럼 보인다:

기립박수의 진짜 이유

많은 언론들이 박근혜의 프랑스 방문때 박근혜가 불어로 연설을 했고 기립박수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언론들은 박근혜가 연설한 내용이 무엇이었는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개탄하는 비슷한 글들:

@ksi0601 올랑드가 원하는 건 ‘시장’뿐이다[…] 박근혜의 연설에 기립박수를 친건 당연한 것이었다. 하지만, 이런 사실을 알리는 언론이 대한민국에는 없었다.

프랑스 한인 시위대를 위협하다

박근혜가 프랑스와 영국을 순방하는 동안, 두 국가에 거주하는 한인들은 오늘의 대통령 박근혜를 만들었던 작년 대선에 개입한 국정원을 규탄하는 촛불 시위를 벌였다:

그러나, 박근혜 유럽순방에 동반했던 여당 국회의원 김진태는 그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파리 시위대는 댓가를 치를 것이다.” 라고 협박하는 글을 올렸고 [ko], 이는 시위대들이 좌파인 통합진보당 소속이라는 것을 암시하며, “이 시위를 보고 피가 끓지 않으면 대한민국 국민이 아닐걸요”라고 말했다.

이 모욕에 분노한 시위대는 김진태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ko]. 네티즌들도 이에 합세했다:

첫 댓글 달기

Authors, please 로그인 »

가이드라인

  • 관리자가 모든 댓글을 리뷰합니다. 동일한 댓글 두 번 입력시 스팸으로 간주됩니다.
  • 타인을 배려하는 댓글을 남겨주세요. 외설적인 내용을 담고 있거나 특정 개인이나 집단에 인신 공격하는 댓글은 삭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