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관련 남아시아

‘원 빌리언 라이징’ 여성운동의 선봉에 선 인도

'여성에 대한 폭력'에 반대하는 캠페인 '원 빌리언 라이징'. 인도가 그 선봉에 섰다.

42년의 전쟁범죄, 방글라데시를 단결시키다

1971 방글라데시 독립전쟁에서 반인륜적 범죄를 저지른 전범이 사형 대신 종신형 판결을 받자, 분노한 사람들은 거리로 나와 전범의 사형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지금도 시위는 샤흐백에서 계속되고...

허니 싱의 ‘여성 혐오’가사 발리우드를 분열시키다

인도의 인기 래퍼 허니 싱(Honey Singh)의 신년 공연이 공연 취소를 요청하는 청원서가 온라인 상 크게 퍼지면서 결국 취소되었다. 첫 정보 보고서(FIR) 또한 허니 싱에 반대하는데...

미국 무인 폭격기 공격으로 탈레반 반군 사령관 사망

탈레반 반군 사령관 물라 나지르가 미국의 무인폭격기 공격에 의해 사망했다. 파키스탄인들은 시민들과 군이 이 사건에 어떻게 반응할지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인도: 핸드폰을 쓰지 못하게 된 여성들

인도 비하르주의 마을 의회에서 핸드폰이 '사회 분위기를 흐린다'는 이유로 여성들이 핸드폰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금지령을 내렸다. 이와 비슷한 금지령은 인도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인도: 하리아나에서 발생한 강간 사건, 폭력에 반대하는 즉각적 시위촉발

최근 몇 달 동안, 인도 하리아나 주에선 강간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으며 달릿 여성들은 취약한 위치에 처해있다. 달릿 마힐라 가리마 야트라(달릿 여성의 자부심을 향한 행진)이란 이름의...

인도: 목까지 올라오는 물 속에서 선채로 시위

51명의 인도 마드히야 프라데쉬 주민들이 나르마다 강 오므카레쉬와 댐 후미에 있는 목까지 차는 물 안에서 선채로 '잘 사티아그라하' 시위를 시작했다. 이 시위는 보상을 뒤로 미루고...